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에 대한 한겨레신문 측 견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얘기했는데, 이에 대해 한겨레 신문 측에서는 어떤 관점을 가졌는지가 궁금했다.

이에 26일 자 한겨레 신문을 펴드니, 특정 진영의 대선후보로 떠오른 검찰총장이 중도 사퇴 뒤 선거에 뛰어드는 우려되던 상황이 현실화했다고 서두에 적는다. 즉, 검찰총장의 정치 직행이 옳은 것이냐에 대해 의문점을 내던지는 것이다.

이에 대한 근거로 윤 전 총장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은 생명과도 같다.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고 말한 것을 얘기한다. 이런 윤 전 총장의 말과는 다르게 자신은 정치 직행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These are three photos with different colors of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윤 전 총장이 검찰의 중립과 독립성을 위해 정권과 대립해온 것이라면 이후 행보도 그에 보탬이 되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한겨레 신문 사설은 주장한다. 그래야 정치와 거리를 두면서 검찰 중립의 가치를 옹호하는 데 힘을 쏟아 그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고 한다.

진보와 보수의 의견을 고루 살펴보고 나의 가치 판단 기준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위와 같이 한겨레의 논지와 주장을 살펴보았다. 아직 정치적 식견이 부족하기는 하나 꾸준히 공부해나가 올바른 판단능력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파프리카 피망 차이 참 쉽죠~

어깨 통증 8초 만에 잡는 법

5차 재난지원금 신청 기간은 어떻게 되나요? 대상은요? 신청 방법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