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권국가 중국에 대해 우리가 나아갈 활로

오늘은 패권 국가로서 중국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게 하는 사설 필사였다. 어릴 때부터 무협지나 판타지 소설에서 중국이 등장하면 어김없이 강대국으로 나왔던 기억이다. 그 엄청난 숫자의 인구에서 나오는 저력에 세계 1위의 패권국으로서의 위치마저 이제 올라설 듯한 기세이다.

These are pictures that symbolize the hegemony of China.

이런 중국은 지금 마오쩌둥을 닮고자 하는 시진핑의 행동으로 미국 등 서방과의 힘 대결을 예고하고, 주변국은 겁박당하고 있다. 1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식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외세기부 두파혈루라고 말한 것에 위와 같은 실정이 잘 드러난다. 즉, 중국을 외세가 괴롭히면 머리가 깨지고 피를 흘릴 것이라는 얘기다.

이런 중국에 대해 사설은 힘의 논리에 결코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한다. 그러면서 드는 해결책으로 미국이라는 동맹을 거론한다. 미국과 함께라면 아무리 경우가 없는 패권 국가라도 함부로 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누구에게 기대야만 완성되는 우리나라의 안위가 안타깝다. 그런데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은 힘의 차이이다. 이럴수록 현명한 자세가 요구되며, 굳건한 우리나라가 되기를 염원해본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파프리카 피망 차이 참 쉽죠~

어깨 통증 8초 만에 잡는 법

5차 재난지원금 신청 기간은 어떻게 되나요? 대상은요? 신청 방법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