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치매가 의심되는데 어떻하나요?

디지털치매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에 크게 의존하다 보니, 기억력, 계산 능력이 퇴화하는 것을 이릅니다. 이는 요즘 들어 30세 미만의 디지털 네이티브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의 정식명칭은 디지털치매 증후군입니다. 일반적인 치매와 달리 새로운 사회 병리 현상으로 일반적 치매가 노인들에게 나타났다면 이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한창 젊은 나이에 나타나니 더욱 문제가 심각하게 여겨집니다. 디지털 기기의 의존도에 따라 심각한 뇌 기능의 퇴화 증세가 동반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젊은 층 사이에서 자꾸 까먹는데 본인이 디지털치매가 아닌가 하는 걱정이 늘어가고 있고, 이에 대한 자가 진단법도 나돌고 있습니다. 자가진단법의 예를 들자면 외우고 있는 전화번호가 3개 이하라든지 어제 식사 메뉴가 생각나지 않는다든지 카드 서명 외에는 손글씨를 쓰지 않는다든지 애창곡도 가사 없이는 끝까지 부를 수 없다든지 만났던 사람을 처음 만나는 사람으로 착각한 적이 있다든지 같은 이야기를 반복한다는 지적을 받은 적이 있다든지 내비게이션 없이는 길을 못 찾는다든지 등입니다.

디지털치매 극복방안

이 중 2~3개에 해당한다면 디지털 치매로 가는 초기 단계라고 얘기하고 4개 이상 해당 시에는 디지털 치매를 의심해야 한다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디지털치매의 극복 방안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그 해결 방안은 생활 속에서 디지털 기기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입니다. 달리기나 명상, 얼굴을 직접 맞대고 나누는 대화 등도 해결책으로 제시될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아날로그적인 소통, 사유로의 회귀입니다.

그중 가장 두드러지는 해결책으로는 독서가 있습니다. 인간의 뇌는 독서를 하면서 많은 사고 작용을 경험하게 됩니다. 마치 이는 여러 톱니바퀴가 맞물리는 것과 같습니다. 어려운 문장을 스스로 해석하기도 하고, 책에서 묘사하는 풍경을 상상하기도 하며, 철학적 명제의 타당성을 스스로 검증하기도 하여, 독서를 하게 되면 당신은 능동적인 면모를 되찾을 수 있습니다. 이리 할 때 자연스레 디지털 치매를 벗어나는 것입니다. 디지털 기기에 의존해 수동적 정보 획득을 주로 하는 것에서 탈피하여 브레인 트레이닝의 기회를 독서로부터 얻으십시오. 세상이 희번뜩 달라질 것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파프리카 피망 차이 참 쉽죠~

어깨 통증 8초 만에 잡는 법

5차 재난지원금 신청 기간은 어떻게 되나요? 대상은요? 신청 방법은요?